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수줍게 얼굴 내민 봄
수통골에 핀 복수초

지난 2월 4일은 입춘이다. 명리학에서는 입춘을 한해의 시작으로 본다.
입춘은 완연한 봄의 느낌도 준다. 입춘이 지나면 조금 추워도 겨울이라기보다 봄이라 느낀다. 그래서인지 입춘이 지나 오는 추위는 한파가 아닌 꽃샘추위라 한다.
꽃이 피는 시기를 시샘하는 추위가 와도, 자연의 순리를 역행하지 못하다 보다.
입춘이 지나 찾은 수통골에는 봄의 기운이 느껴졌다.
3~4월에 개화가 시작되는 복수초가 조금 이른 시기에 살포시 노란 얼굴을 내밀었다.
졸졸졸 흐르는 계곡 옆으로 하얀 솜털을 내민 버들강아지가 봄의 기운을 가득 머금고 있다.
역시 봄은 사람보다는 자연이 먼저 아는 듯하다.

 

이훈희  golf@korea.kr

<저작권자 © 유성소식 더좋은유성,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훈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후원금 1천만 원 기탁
[마을이야기]
후원금 1천만 원 기탁
101주년 3.1절 태극기 달기
[마을이야기]
101주년 3.1절 태극기 달기
‘감사의 빵’1000개 전달
[소소한이야기]
‘감사의 빵’1000개 전달
한빛문고 예찬
[마을이야기]
한빛문고 예찬
여백
여백
Back to Top